주요사업
평화소식
후 원
활동소식
평화산책
자료실
지역본부
재단소개
활동소식
snpeace
HOME | 활동소식 | 활동소식
  [좋은친구들] ROHINGYA에서 온 편지
  글쓴이 :      날짜 : 19-08-02 10:35     조회 : 119    
  트랙백 주소 : http://snpeace.org/bbs/tb.php/board2/939

연초에 로힝야 활동을 재개하면서 현장의 필요에 응답하기 위해 후원을 요청했었습니다. 몇몇 분들이 보내주신 귀한 후원으로 6월에 다시 방문할 수 있었는데 그간의 변화를 전해드리려고 합니다.

 

1. RTS

숨 막히는 RTS(Rohingya Teenager Students) 교실에 선풍기와 선풍기를 돌릴 수 있는 전기를 만들 태양광 패널과충전지를 설치할 수 있었습니다. 구체적인 필요를 기억해준 것도 좋았겠지만 다시 그들을 찾아갔던 것이 더 큰 용기와 희망이 되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난민촌의 아이들이 보이는 밝고 환한 미소에서 찾아간 사람들이 오히려 희망을느끼게 되니까요. 초등교육만 허용되고 중등교육은 아예 없는 난민촌의 소수 선택 받은 아이들의 얼굴에서 일제강점기 만주의 조선인 학교 학생들의 얼굴이 겹치는 그 느낌이라면 조금은 상상이 되실 것입니다.

theFRONTIERS

우리가 가져가려고 했던 노트북은 총 12대의 노트북었습니다. 그러나 1차 팀의 입국 거절로 인해 당초 계획했던 것보다 모자란 숫자를 전달했습니다. 2차 팀이 들고 갔던 8대 밖에 없지만 RTL멤버들은 그것을 바탕으로 두지역에서 교육을 해 나가기로 계획을 세웠습니다.

처음에 기초부터 고급반까지 감당할 수 있는 교사 한 사람이 수업을 하기로 했지만, 다른 지역의 교육요청도 절실한 상황에서 멤버들 중 한 명이 보수 없이 자원 봉사로 또 다른 클래스를 맡기로 했습니다.



후원금으로구입한 선풍기와 배터리


후원금으로 설치한 태양열전지판





2. RTL


지난 번 방문 때, RTL(Rohingya Technical Learners)의 요청은 고등교육을 지속해 나갈 수 있기를 바라는 것이었습니다. 중등교육도 비밀리에 진행되는 상황에 고등교육은 참 먼 이야기로 들렸습니다. 더구나 직업과 교육이 철저히 통제되고 있는 상황이어서 어떻게 도울 수 있을지 고민하면서 저희가 중고 노트북을 모으게 되었습니다. 미얀마에서 이미 고등교육을 받고 있다가 탈출한 젊은이들은 어떻게든 배움을 이어가야 민족의 미래를 담보할 수 있을 것이라는 갈망으로 똘똘 뭉쳤습니다. 인터넷은 감옥 같은 그들의 상황에서도 세상으로 향한 문과 같습니다. 인터넷을 통한 교육은 어쩌면 그들의 상황에서 가장 효과적인 교육 방식일 수 있습니다.



컴퓨터 교실 장소


난민촌에 학교가 있다는 것은 그들에게 미래가 있다는 뜻입니다. 학교 보다 그것을 더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것은 없을 것입니다.

 


3. RYC

RYC(Rohingya Youth Club)의 인도적 지원도 지속되고 있습니다. 나야빠라 지역의 도움이 절실한 사람들을 7개의 범주(고아, 과부, 장애인, 만성질환자, 부양할 남성이 없는 가정, 돈이 없어 매춘의 위기에 놓인 소녀, 영양실조)로 나누어 긴급하게 필요한 식품이나 약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2명의 멤버가 경찰과 군인의 눈을 피해 이 일을 하고 있는데 최근 2명이 새롭게 RYC의 회원으로 가입하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오늘 이번달 인도적 지원을 받을 가정을 선택하였습니다.



이 분의 이름은 000 입니다. 그녀는 세명의 가족이 있으며 취약계층입니다. 그녀는 지난 5월에 RYC를 통해 개척자들로부터 지원을 받았었습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우리는 지난달에는 그녀를 지원하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그녀는 또 전과 같은 어려움에 처해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또다시 그녀의 가정을 돕기로 선택했습니다. 그녀를 다시 지원한다면 이전과 같은 어려움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합니다.



이 분의 이름은 000입니다. 그녀는 네 명의 가족이 있는 과부입니다. 그녀는 2개월전 4월에 RYC를 통해 개척자들로부터 인도주의적 지원을 받았었습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지난 두 달간 그녀의 가족을 지속적으로 지원하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그녀는 전과 같은 어려움에 처해있습니다. 그녀는 지난 2달 동안 집집을 돌아다니며 구걸하면서 가정을 유지해야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다시 그녀의 가족을 지원하기로 선택했습니다. 그러면 그녀는 적어도 하루에 세끼 아이들에게 밥을 먹게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 분의 이름은 000입니다. 그녀는 세명의 가족이 있는 취약계층입니다. 그녀는 2개월전 4월에 RYC를 통해 개척자들로부터 인도주의적 지원을 받았었습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지난 두 달간 그녀의 가족을 지속적으로 지원하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그녀는 전과 같은 어려움에 처해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그녀의 가정을 이번달에 다시 돕기로 선택했습니다. 그러면 그녀는 아마 전과 같은 어려움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입니다.



000 /Family size, 4/Age 26/ Current situation of 000


그녀는 3개월전에 3월에 RYC를 통해 개척자들로부터 인도주의적 지원을 받았었습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지난 두 달간 그녀의 가족을 지속적으로 지원하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그녀는 전과 같은 어려움에 처해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이 가정을 다시 선택했습니다. 그녀는 3명의 딸과 일상을 살아가기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특별히 자녀들이 교육을 받기를 소망하지만, 재정적 문제로 인해 자녀를 교육시킬 수 없습니다. 그녀는 어쩌다 한번은 식료품을 살 수 있지만, 대부분 식료품을 살 돈이 없습니다. 이 가정은 지금 정말로 가난한 상황에 처해있습니다.



000/Age: 45/Family size : 2/Current situation of 000


이 가정 또한 개척자들로부터 지난번에 도움을 받았습니다.


그녀에게는 한 명의 딸과 살고 있습니다. 그녀는 가족 중에 생계에 도움을 줄만한 사람이 아무도 없기 때문에 다양한 종류의 문제와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현재는 난민촌에 내린 폭우로 인해 그녀의 집이 부서진 상태입니다. 그래서 그녀는 비가오면 물이 새 잠을 잘 수 없습니다.  



000/000/Family size 2/Her age is 40/handicap/New family added in RYC


이분의 이름은 000입니다. 그녀는 장애를 가진 아들과 살고 있습니다. 그녀의 남편은 미얀마 군부에게 살해당했습니다. 지금 그녀는 방글라데시 로힝야 난민캠프 27의 한구석에 살고 있습니다. 그녀는 아들과 일상을 살아가기에 많은 어려움에 처해있습니다. 왜냐하면 그녀를 도와줄 수 있는 가족이 아무도 없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그녀는 지난 6개월간 집 월세를 낼 수 없었습니다. 제가 듣기로 이 문제가 이 가정의 가장 큰 필요입니다. 이 가정은 입을 옷도 부족합니다. 그녀는 우리가 방문했을 때 RYC를 통해 개척자들로부터 무언가 도움을 받을 것을 알고 무척이나 기뻐했습니다.

 


어쩔 수 없이 위험에 노출될 수 있는 이 상황을 위해서도, 실낱 같은 희망을 붙잡고 현재를 견뎌내고 있는 RTS, RTL, RYC와 그들의 민족 로힝야족을 위해서도 계속 기도해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 789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남북평화재단-인천광역시교육청 간 남북교육교류사업을 위한 공동협약 체결 12-05 1237
한반도 평화체제와 한미동맹 토론회 11-20 1308
789 [남북평화재단]서대문구청 겨울나기사업 후원금 전달식 11-18 43
788 [좋은친구들] 안산시선부종합사회복지관, 경기중부하나센터와 MOU체결 11-18 37
787 [좋은친구들]MAMF 축제에서 이주민가정어린이돕기를 외치다. 11-18 93
786 [비폭력평화훈련센터] 회복적서클 경인본부 10-07 138
785 [비폭력평화훈련센터] 마을갈등해결을 위한 이웃대화모임 진행자 양성과정(전문가) 10-07 193
784 [청소년평화교육훈련원] 합천지역 청소년리더십캠프 진행 08-13 219
783 [비폭력평화훈련센터] 파주교육지원청 갈등조정전문가양성과정 진행 08-13 188
782 [비폭력평화훈련센터] 회복적 경찰활동 시범사업 진행중 08-09 164
781 [비폭력평화훈련센터] 중부교육지원청 갈등조정가 전문가 과정 진행 08-06 141
780 [비폭력평화훈련센터] 춘천 회복적 서클 진행 08-06 224
779 [좋은친구들] ROHINGYA에서 온 편지 08-02 120
778 [좋은친구들]사랑의 파우치 아체에 잘 전달되었습니다. 08-02 175
777 [남북평화재단] 대북 식량긴급지원 07-11 208
776 [비폭력평화훈련센터] 우리동네 주민자율조정가 기본교육 진행 06-27 223
775 [청소년평화교육훈련원] 피스빌더 청소년평화리더쉽 훈련 06-18 223
774 [남북평화재단]남북정상회담 사진전 및 재)남북평화재단 충남본부 총회 05-30 260
773 [남북평화재단]“평화의 농구공 보내기 운동” 추진하기로 하다.... 05-28 268
772 [비폭력평화훈련센터] 평화적 관점에서의 평화통일 교육 05-16 286
771 [비폭력평화훈련센터] 난우중학교 조정화해 대화모임 진행 05-14 253
770 [비폭력평화훈련센터] 서클타임 3(사회정의, 왕따) 진행 05-14 241
 1  2  3  4  5  6  7  8  9  10    
03735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11길 20 CI빌딩 501호
TEL : 02-6261-0615 FAX : 02-6261-0611 Copyright 2007 KOREAPEACE
통일부 허가법인 제 275호 기획재정부 제 2007-256호 공익성 기부금 대상단체
관련사이트